search for




 

Correction to: The Effect of Life Changes on Post-Traumatic Stress Disorder after Disasters
Korean J Stress Res 2019;27:205-207
Published online June 30, 2019
© 2019 Korean Society of Stress Medicine.

Hye Sun Lim1, Kyungok Sim2

1National Disaster Management Research Institute, Ulsan, 2Department of Psychology, Kyungsung University, Busan, Korea
Articles published in stress are open-access, distributed under the terms of the Creative Commons Attribution License (http://creativecommons.org/licenses/by-nc/4.0), which permits unrestricted non-commercial use, distribution, and reproduction in any medium, provided the original work is properly cited.
Body

[Vol. 26, No. 4 December 2018]

스트레스 연구 26권 4호에 출판된 “재난 후 생활변화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미치는 영향. 스트레스 연구. 26(4): 319-326. https://doi.org/10.17547/kjsr.2018.26.4.319”의 내용을 저자의 요청으로 아래와 같이 정정합니다.

수정 사유: 통계결과 값 오기입

Before correction

1) p. 324

구체적으로 재난 전 정신질환 경험은 PTSD 위험이 5.29배(95% CI=1.20∼23.4)높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, 재난 당시 지인 인명피해 경험은 PTSD위험을 0.8배(95% CI=.59∼.87)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. 또한 재난 후 생활변화 중 총 자산 감소 경험은 PTSD위험을 1.59배(95% CI=1.13∼2.23)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, 경제적 고충을 경험한 경우는 PTSD위험을 1.71배(95% CI=1.30∼2.25)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.

한편, 대인관계 범주에서 대인관계 신뢰와 만족은 PTSD를 유의미하게 예측하였다. 구체적으로 대인관계 신뢰 수준이 증가하면 PTSD위험이 0.75배(95% CI=.64∼.87) 감소하고, 대인관계 만족수준이 감소하면 0.65배(95% CI =.54∼.79) PTSD위험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(Table 4).

Results of hierarchical logistic regression (N=1,182)

VariablesβS,EWaldpOdds ratio95% Cl

LowerUpper
Intercept−2.92.81312.93<.001
Gender.23.001.91.161.26.911.74
Age.01.382.52.111.01.991.02
Unmarried−.74.213.74.05.48.231.00
Divorce/Separated/Widowed.48.805.13.021.631.062.50
Education.32.6916.2<.0011.381.181.62

Pre-disaster factors
Trauma−.26.7615.3<.001.76.67.87
Mental illness1.66.764.81.025.291.2023.4

Peri-disaster factors
Loss of life2.17.3342.9<.001.80.59.87
Relocation of residence.37.25.107.141.44.872.38

Post-disaster factors
Asset reduction.46.177.40<.051.591.132.23
Economic distress.53.1414.7<.0011.711.302.25
Interpersonal trust−.28.0810.8<.001.75.64.89
Interpersonal satisfaction−.41.0918.5<.001.65.54.79

Negelkerke R2.255

*p<.05, **p<.01, ***p<.001.


고 찰

본 연구는 재난 전과 당시 경험이 PTSD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하고, 인구통계학적 요인과 재난 전, 당시 요인을 통제한 후 재난 후 생활변화 스트레스가 PTSD에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았다. 또한 재난 후 스트레스 요인이 PTSD에 미치는 상대적 기여도를 살펴보았다. 그 결과 재난 피해자들 중 24.3%가 PTSD 위험군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 PTSD 정상군과 비교하여, 위험군이 대인관계 신뢰와 만족, 주관적 웰빙이 낮았으며, 우울이나 불안 수준은 더 높았다.

재난 전, 당시, 이후 경험이 PTSD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한 로지스틱 회귀 결과 주거지 이동을 제외한 재난 당시 인명피해 경험, 재난 후 자산 감소, 경제적 고충경험이 PTSD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. 인구통계학적 변인들과 재난 전, 당시 요인들을 통제한 후 PTSD 위험군을 가장 높게 예측한 변인은 경제적 고충이었다.

2) p. 324, Table 4

Results of hierarchical logistic regression (N=1,182)

VariablesβS,EWaldpOdds ratio95% Cl

LowerUpper
Intercept−2.94.81213.14<.001
Gender.24.162.15.141.27.921.76
Age.01.002.43.111.01.991.02
Unmarried−.72.383.57.05.48.231.02
Divorce/Separated/Widowed.48.215.10.021.621.062.46
Education.32.0816.5<.0011.381.181.62

Pre-disaster factors
Trauma−.27.0616.0<.001.76.66.87
Mental illness1.62.754.67.035.081.1622.1

Peri-disaster factors
Loss of life2.17.3342.9<.0018.804.5916.86
Relocation of residence.37.252.10.141.44.872.38

Post-disaster factors
Asset reduction.46.177.40<.051.591.132.23
Economic distress.53.1414.7<.0011.711.302.25
Interpersonal trust−.28.0810.8<.001.75.64.89
Interpersonal satisfaction−.41.0918.5<.001.65.54.79

Negelkerke R2.255

*p<.05, **p<.01, ***p<.001.


After correction

1) p. 324

구체적으로 재난 전 정신질환 경험은 PTSD 위험이 5.08배(95% CI=1.16∼22.1)높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, 재난 당시 지인 인명피해 경험은 PTSD위험을 8.8배(95% CI=4.59∼16.86)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. 또한 재난 후 생활변화 중 총 자산 감소 경험은 PTSD위험을 1.59배(95% CI=1.13∼2.23)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, 경제적 고충을 경험한 경우는 PTSD위험을 1.71배(95% CI=1.30∼2.25)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.

한편, 대인관계 범주에서 대인관계 신뢰와 만족은 PTSD를 유의미하게 예측하였다. 구체적으로 대인관계 신뢰 수준은 PTSD위험을 0.75배(95% CI=.64∼.89) 감소시키고, 대인관계 만족수준은 0.65배(95% CI=.54∼.79) PTSD위험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(Table 4).

고 찰

본 연구는 재난 전과 당시 경험이 PTSD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하고, 인구통계학적 요인과 재난 전, 당시 요인을 통제한 후 재난 후 생활변화 스트레스가 PTSD에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았다. 또한 재난 후 스트레스 요인이 PTSD에 미치는 상대적 기여도를 살펴보았다. 그 결과 재난 피해자들 중 24.3%가 PTSD 위험군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 PTSD 정상군과 비교하여, 위험군이 대인관계 신뢰와 만족, 주관적 웰빙이 낮았으며, 우울이나 불안 수준은 더 높았다.

재난 전, 당시, 이후 경험이 PTSD에 미치는영향을 검토한 로지스틱 회귀 결과 주거지 이동을 제외한 재난 당시 인명피해 경험,재난 후 자산 감소,경제적 고충경험이 PTSD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. 인구통계학적 변인들과 재난 전, 당시 요인들을 통제한 후 PTSD 위험군을 가장 높게 예측한 변인은 지인의 인명피해 경험이었다.

2) p. 324, Table 4



September 2019, 27 (3)

Cited By Articles
  • CrossRef (0)

Social Network Service
Services